테니스 배팅 초심자자가 접근하는법



테니스를 한 번도 접해보지 않았던 스포츠 배터라면 낯선 스포츠이기 때문에 당연히 거부감이 생길 수 있으며, 다른 대표적인 스포츠에 비해서 찾는 사람들이 덜하기 때문에 배팅을 해본 적이 없으실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하지만 국내에서만 테니스가 야구나 축구, 배구, 농구에 밀려서 부각되지 않는 것이지 해외만 나가도 테니스는 유명한 인기 종목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최근 테니스 스타 정현이 2019년 ATP 청두 챌린저 테니스 남자 단식 우승을 거두면서 테니스를 국내에 유행을 시키는 일이 있었습니다.


테니스 배팅은 보고서도 그냥 지나치는 분들이 많지만 의외로 테니스가 수익을 내기 좋다는 부분을 모르고 있는 분들이 대다수입니다. 실제로 스포츠 배팅을 전문적으로 하고 있는 배터들의 말에 따르면 축구나 하키 같은 고배당의 스포츠보다 적중률이 높은 종목이 테니스라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수익을 내기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국내 배터들에게 낯선 스포츠로 인식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테니스에 대한 정보나 기본적인 경기 룰 같은 부분도 모르는 분들이 많습니다.


우선 테니스는 1 대 1로 승부를 내는 단식 경기가 있으며 2 대 2로 겨루는 복식 경기가 있습니다. 대부분 단식 경기가 많으며, 배드민턴과 비슷한 성향을 띠고 있다고 생각하시면 이해가 빠를 수 있습니다. 단식 경기는 먼저 4포인트를 따내야만 이길 수 있으며, 상대보다 먼저 2포인트 이상을 따내야만 승리할 수 있습니다. 세트 수는 총 6게임으로 한 경기에 3세트 나 5세트로 이루어집니다. 그랜드 슬램에서 남자 테니스는 5세트 3승제로 진행이 되며 여자부는 3세트 2승제 플레이로 진행이 됩니다.


테니스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게임 룰을 숙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코트의 표면에 따라서 경기 능력이 좌우된다는 것으 미리 알고 계시는 것이 좋습니다. 테니스 선수들이 모두 숙련된 프로이긴 하지만 선수마다 경기를 운영하는 스타일이 틀리기 때문에 발 빠른 선수에게는 잔디 코트가 안 좋을 수 있으며 공이 바운드되는 느낌도 틀리기 때문에 흙, 잔디, 하드 코드 이렇게 네 가지의 코트의 특징을 숙지하고 분석을 한 후에 배팅을 하시는 것이 가장 적합한 테니스 배팅 접근법입니다.